사진: 영상캡쳐



이 영상은 '우리 사회의 근간이 바꿔놓을 수 있는 강력한 기술 발전이 있다면 어떨까?'라는 질문으로 시작한다. 경제, 통치 제도, 기업 기능에 근본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기술이 거래 및 소유, 신뢰의 개념을 아예 바꿔버린다면 어떨까라는 질문에 이런 기술이 이미 존재하며 이를 암호통화라고 부른다고 언급한다. 사람들은 비트코인을 가상통화나 거래 시스템이라고만 생각하는 경우가 많지만 조금 더 자세히 들여다 보면 화폐적인 측면은 그저 빙산의 일각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고 한다. 비트코인은 획기적인 인터넷 기술이며 화폐로서의 기능은 여러 기능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돈은 거래를 용이하게 하려고 생겼고 거래는 오랜 세월에 걸쳐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복잡하게 발전했다. 전 세계 모든 사람이 모두와 서로 거래한다. 거래는 장부에 기록되는데 이 거래 정보를 비공개로 묶어두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런 이유로 거래를 촉진하고 승인하기 위해 우리는 믿을 수 있는 제3자나 중개업자가 필요하다. 정부와 은행, 회계사, 공증인, 지갑 속에 있는 종이 돈을 생각해 봐라. 우리는 이런 중개업체를 '믿을 수 있는 제3자'라고 부른다. 그리고 이것이 바로 비트코인의 핵심이라고 언급한다.


즉 비트코인 소프트웨어는 인터넷을 통해 컴퓨터 네트워크에서 집단으로 장부를 정리할 수 있게 해주며 이 장부는 폐쇄적이지도 않고 한 곳에서 관리를 하는 것도 아니라고 말한다. 오히려 네트워크 전체에 분산된 전자 장부에 모두 공개돼 누구나 볼 수 있다. 우리는 이것을 블록체인이라고 부른다.


블록체인에는 각 거래가 일어난 시간, 참여한 사람, 거래된 금액을 비롯해 지금까지 있었던 모든 거래 정보가 기록돼 있다. 네트워크의 각 노드에 블록체인 전체가 저장된다. 복잡한 최신 수학원리에 기반해 비트코인 마이너가 거래를 확인하고 장부에 기록한다. 이 수학 원리에 기반해 노드가 자동적으로 장부의 현재 상태와 거래를 계속 동의한다. 만약 누군가 거래를 조작하려고 하면 노드가 동의하지 않아 블록체인에 거래를 넣을 수 없게 된다.즉 모든 거래는 공개되며 수천 개의 노드가 만장일치로 X일 Y 시에 거래했다는 사실을 동의하는 것이다. 마치 각 거래에 공증인이 따라붙는 것 같다고 블록체인의 특징을 설명한다.


이런 방식에서는 누구나 신뢰할 수 있는 하나의 출처를 공유해 접근할 수 있다. 이것이 바로 블록체인을 항상 믿을 수 있는 이유다. 비트코인이 유로나 달러로 얼마인지 부동산이나 다른 가치 있는 것으로 나타내면 얼마 정도 하는지 중요하지 않다. 사용자가 비트코인 하나의 가치를 직접 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비트코인 하나는 1억 개로 쪼갤 수 있으며 그 하나는 각각 고유하고 프로그램할 수 있다는 것이다. 즉 구성단위 1개마다 사용자가 특징을 부여할 수 있다는 뜻이다. 사용자는 단위 1개 당 1유로센트 가치를 가지거나 주식 하나, 1킬로와트 시간의 에너지 혹은 전자 선주 증명서로 프로그램할 수 있다. 이런 특징 덕분에 비트코인은 단순한 돈이나 결제수단 그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고 말한다. 비트코인 하나가 여러 가치를 대표하는 것이다. 석유 1000 배럴, 신용이나 선거 시 투표가 되기도 한다.


또한 비트코인은 우리가 돈을 현명하게 쓸 수 있도록 하며 돈의 흐름을 자동화한다고 설명한다. 인증된 곳에서 의료 수당을 지불하는 데만 시용할 수 달러 혹은 유로로 돈을 낸다고 할 때 규칙을 따르는 누군가가 나중에 관료 절차를 걸쳐 확인할 필요없다. 단순히 돈에 그 규칙들을 프로그램해 넣으면 된다. 그리고 미리 프로그램된 규칙이 적용되는 것이다. 받은 사람이 일정한 시간 동안 사용하지 않으면 보낸 사람에게 자동으로 돌아오는 방법으로 프로그램할 수 있다. 이런 방법을 이용하면 보낸 사람은 지불한 돈이 쓰이지 않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기업도 같은 방법으로 급여, 기계부품, 재료, 유지비에 쓰이는 예산을 프로그램해 그 목적에만 할당된 돈을 쓰고 다른 목적으로는 쓸 수 없게 지출을 관리할 수 있다. 이런 방식으로 자동화하면 서류 절차를 상당히 줄일 수 있다. 즉 회계사, 관리자, 전반적인 조직과 엄청난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는 말이다. 프로그램이 가능하고 공개적인 특성을 가진 비트코인을 이용하면 금융 분야와 행정 절차를 완전히 재건하고 개혁할 수 있다. 더욱 효과적이고 투명하게 만들고 관료 절차도 상당히 생략할 수 있다고 장점을 언급한다.


그리고 '사물인터넷'에서 경제에 활동적으로 참여하는 기기를 다뤄야 하는데, 그 기기들은 벌써 우리의 일상생활에 쓰이고 있다고 말하며 자판기나 물건을 운반하는 드론을 예로 들어 설명한다. 우리가 이 기기를 신뢰할 근거가 아무것도 없지만 비트코인은 다르다고 언급하며 비트코인을 이용하면 드론이 물건을 받는 사람에게 100% 전달할 수 있으며 돈이 지불됐다고 확인도 가능하고 자판기도 자동으로 저장품을 확인해 새로 물품을 주문하고 지불도 하도록 비슷한 방법으로 프로그램할 수 있다고 말한다.


마지막에 이 영상은 '물론 이것은 시작일 뿐이다. 인터넷 기술은 현재 상황을 완전히 바꾸고 있다.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 중개자도 필요 없게 만든다.비트코인과 암호통화가 패러다임 변화를 일으키고 있는 것이다.'라고 말하며 이제는 이 새로운 기술을 건설적이고 비판적으로 연구해 어느 곳에 적용할 수 있을지 공개적으로 논의해야 할 시간이라고 강조하며 끝맺는다.



COMMENT : 0 TRACKBACK : 0

날짜

2016. 1. 7. 20:23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