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비트코인 랜섬웨어 GermanWiper는 돈을 지불해도 데이터 접근을 복구해 주지 않아 피해자를 두 번 울리는 악성코드다. GermanWiper는 피해자의 데이터를 완전 삭제하고 나서 피해자 측에는 데이터를 암호화시켰다는 거짓 정보를 전달한다. 그러고 나서 데이터 복구 조건으로 0.15BTC(약 2백만원)를 요구한다.


Bleeping Computer에 따르면 현재까지 GermanWiper는 주로 독일 소재 윈도 사용자를 대상으로 하고 있다. GermanWiper는 피싱 수법을 통해 업무용 컴퓨터를 감염시킨다. 해커들은 구직자가 보낸 메일로 위장하여 GermanWiper 악성코드를 심는다고 한다.


Bleeping Computer 게시판에 올라온 GermanWiper 악성코드 피해사례에 따르면 피싱 이메일은 문법과 철자가 정확하여 상당히 진짜 같은 입사지원서로 위장했다고 한다. "피해자들은 Bundesagentur fur Arbeit 즉 구인구직센터에 구인광고를 냈기 때문에 입사지원서 수령을 에상하고 있었으며 인터넷을 통해 수집한 정보에 따르면 다른 피해자들 역시 구인을 하고 있는 상태였다. 사진 등 정보는 원 당사자로부터 탈취됐다고 여겨진다. 문법과 철자가 정확했으며 모든 내용이 그럴 듯하게 꾸며졌기 ㄸ문에 일반적인 사용자 입장에서 이 함정을 피해기는 어려웠다고 할 수 있다."


Lena Kretshemer라는 이름으로 발송된 피싱메일 사례를 보면 메일 제목이 'Ihr Stellenangebot - Bewerbung' 즉 '귀하의 구인의뢰 - 지원 이라고 쓰여 있다. 해당 이메일은 zip 압축파일 확장자를 가진 첨부파일을 포함하고 있다. 이 파일의 압축을 풀면 PDF 문서처럼 생긴 파일 두 개가 나타난다. 하지만 이들은 PDF 파일이 아니라 악성코드 다운로드 및 설치를 유발하는 링크다. 하지만 피해자의 데이터를 암호화한 다음 해커가 보유한 계좌로 비트코인 입금을 요구하는 일반적인 랜섬웨어와는 달리 GermanWiper의 경우 데이터에 0과 1을 덮어씌우는 방식으로 데이터를 완전히 지워 버린다. 다만 모든 데이터를 삭제하진 않고 일부 파일과 폴더는 남겨 두는데 특히 윈도 OS 부팅과 인터넷 브라우징에 필요한 파일 및 폴더는 남게 된다. GermanWiper 랜섬웨어로 삭제된 데이터를 복구할 방법이 없기 때문에 해당 악성코드 피해자는 비트코인을 단 한 푼도 송금할 필요가 없다.



원문

Evil Bitcoin Ransomware Won't Return Your Data - Even After You Pay

Mark Emem, CCN, 2018.08.07.

이미지: Shutterstock

https://www.ccn.com/crypto/bitcoin-ransomware-germanwiper/2019/08/07/




<소프트메이트>

암호통화, 정보기술, 보안제품 블로그


COMMENT : 0 TRACKBACK : 0

카테고리

새소식

날짜

2019.08.16 17:09



한국 대기업 삼성이 블록체인을 지원하는 갤럭시10 스마트폰 시리즈에 비트코인 지원을 추가한다. 이 소식은 최근 삼성 개발자 웹사이트를 통해 밝혀졌다. 이에 따라 비트코인은 이더리움 및 클레이튼에 이어 삼성의 블록체인 키스토어(Blockchain Keystore) 월릿에 연동되는 블록체인이 된다. 


이상의 블록체인 기능은 삼성의 안드로이드 기반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탑재되며 해당 기기는 노트 10+, 노트 10, 갤럭시 S10e, S10, S10+, S10 5G다. 일단 현재는 한국, 미국, 영국, 캐나다, 독일, 스위스, 스페인 등 주요 시장에서만 블록체인이 지원된다.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는 위와 같이 정해진 기기에만 탑재되며 삼성 앱스토어를 통한 다운로드는 지원되지 않는다. 다만 삼성은 블록체인 사용 가능 지역과 지원되는 암호통화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블록체인 키스토어는 블록체인 주소를 연동시켜 사용자가 거래기록과 암호통화 잔액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한다. 아울러 사용자가 암호통화 거래를 실행할 수도 있다. 2019년 초 삼성 갤럭시 S10을 통해 이러한 기능이 소개된 바 있다.


스마트폰을 통해 블록체인 기능을 선보이는 삼성의 이러한 움직임은 블록체인 기술에 제약을 걸고 있는 애플과 대조된다. 애플은 현재 암호통화 채굴 앱을 금지하는 한편 온라인 활동에 대한 암호통화 보상을 금지하고 있다. Binance 암호통화월릿 Trust Wallet의 설립자 Viktor Radchenko는 삼성의 행보를 치켜세우는 한편 애플의 태도를 지적하며 다음과 같이 밝혔다. "확실히 삼성이 암호통화 수용의 관점에서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본다. 반면 애플은 일부 암호통화 앱을 금지하고 사용자 이용성을 제약하며 암호통화 수용을 억제하는 등 정반대로 가고 있다."



원문:

Samsung Cleverly Embraces Bitcoin as Rival Apple 'Supresses' Crypto

Mark Emem, Cryptocoinsnews, 2018.8.15.

이미지: Shutterstock

https://www.ccn.com/samsung-bitcoin-adoption-rival-apple/




<소프트메이트>

암호통화, 정보기술, 보안제품 블로그


COMMENT : 0 TRACKBACK : 0

카테고리

새소식

날짜

2019.08.16 16:59

대한민국 실시간 메신저 카카오톡이 자사의 클레이튼 블록체인과 클레이 암호통화를 사용할 수 있는 자체 암호통화월릿 클립을 선보이면서 암호통화 시장에 뛰어들게 됐다.


대한민국 메신저 선두주자 카카오가 2019년 하반기 중 자체적인 암호통화월릿 클립(Klip)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최근 밝혔다. 이번 공식 발표에 따라 클립은 하반기 출시를 예고하는 티저 웹사이트를 공개했다. 소식에 따르면 클립 월릿은 카카오의 블록체인 사업조직 Ground X가 개발 중이며 카카오의 자체 블록체인 클레이튼(Klaytn)을 기반으로 자사 통화 클레이(Klay) 등 암호통화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한다. 


한재선 Ground X 사장은 카카오톡이 전 세계에 5천만이 넘는 사용자층을 보유하고 있으며 월릿과 카카오톡 메신저의 연동은 암호통화 접근성의 최적화가 관건이었다고 밝혔다. 블록체인 기술을 탑재한 클립 월릿은 파이낸스, 게임 기타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한다. 월릿 기능은 카카오톡에도 연동되어 메신저 사용자가 별도의 앱 설치 없이 메신저 앱만 가지고 전자자산을 간편하게 관리할 수 있게 한다. 클립은 전자자산을 실시간으로 주고받는 기능을 제공하리라 예상된다.


카카오 블록체인 클레이튼은 카카오 주 전산망을 통해 2019년 6월 출시됐으며 당시 시가 총액은 648억 달러로 추산됐다. 카카오는 2019년 10월까지 34개의 탈중앙화 앱(DApps, Decentralized Apps)을 지원할 계획이다. 현재는 식당 리뷰에 대해 식사권을 제공하는 앱 그리고 사용자가 영상을 올릴 수 있는 앱 등 9종의 DApps가 클레이튼 플랫폼에 올라 있다. 


클레이튼 출시는 카카오가 대한민국에서 시장의 96%를 차지하고 있는 만큼 의미가 있다. 카카오가 메신저와 게임 플랫폼에서 나아가 콘텐츠 및 금융서비스까지 제공하게 되는 것이다. 카카오는 2019년 3월 IDG Capital, Cresendo Equity Partners, Tranlink Capital 등 투자자로부터 9천만 달러를 투자받고 나서 초기코인공개(ICO, Initial Coin Offering)를 다시 실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재선 사장은 "카카오는 효율성 향상에 노력하고 있으며 암호통화 대중화 문제를 고민하고 있다"면서 수많은 이들이 블록체인의 쉬운 사용을 위한 접근성 향상에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삼성이 자체 월릿인 블록체인 키스토어(Blockchain Keystore)을 연동한 데 이어 대한민국 메신저 사용자 대부분을 장악한 카카오가 암호통화월릿을 연동함으로써 블록체인의 서비스와 사용이 확대되리라 기대한다"고도 밝혔다. 앞서 2018년 12월 카카오는 자체 암호통화 개발을 위해 Ground X를 통해 3억 달러 투자를 유치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현재 대한민국 정책이 ICO에 친화적이지 않기 때문에 ICO 실행주체인 Ground X의 본사는 일본에 위치해 있다. 


다른 소식통에 따르면 카카오는 카카오톡 메신저의 상용화에도 불구 여전히 강력한 가치를 보유하고 있다고 한다. 카카오가 최근 2019년 2분기 실적을 발표한 내용을 보면 매출은 7330억 원으로 전년 대비 24.5%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260억에서 올해 406억 원으로 증가했다. 순이익은 310억 원으로 37.8% 증가했다. 이는 현지 애널리스트의 대체적인 예상이었던 영업이익 340억 원을 훨씬 웃돌은 수준이며 플랫폼 및 콘텐츠사업 성장 덕택이라고 하겠다.



원문:

South Korean Kakao Launching Its Own Crypto Wallet

Teuta Franjkovic, Coinspeaker, 2019.8.12.

이미지: Shutterstock

https://www.coinspeaker.com/kakao-crypto-wallet/




참고 - 국내 관련기사


카카오톡 암호화폐 지갑 출시 임박… 카카오톡 서비스 내‘클립’등장

블록미디어, 2019.8.12.

https://www.blockmedia.co.kr/archives/104245


카카오, 카카오톡에 암호화폐 지갑 '클립' 탑재한다

지디넷, 2019.8.12.

https://www.zdnet.co.kr/view/?no=20190812125329




<소프트메이트> 암호통화, 정보기술, 보안제품 블로그


COMMENT : 0 TRACKBACK : 0

카테고리

새소식

날짜

2019.08.16 15:21

위로가기